HeyNews

Now

앞으로 출입 명단에 이름 빼고 전화번호와 주소지만 쓴다

오늘(11일)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‘코로나19 개인정보보호 강화대책’을 발표했다. 앞으로 출입 명부를 작성할 때 이름을 빼고 전화번호와 주소지 시·군·구까지만 쓰도록 한 것. 현재는 노래방과 PC방 등 고위험시설이나 음식점, 영화관, 카페 등에서 명부를 작성할 경우 이름과 전화번호를 같이 적은 뒤 신분증을 보여준다.

최근 일부 지자체의 개인정보 처리 과정 등에서 사생활 침해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개인정보보호 강화 대책이 발표된 것이다.

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“방역 과정에서 꼭 필요한 개인정보만 처리하고, 국민들의 소중한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관리되도록 계속 점검하겠다“고 전했다.

사진출처📸: 연합뉴스

등록: 2020.09.11 18:40

    홈으로 가기